• 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에볼라가 있는 기니로 돌아오는 긴 여행 2015.7.21
첨부파일 1개
삼부야 마을

    기니로 돌아오는 여정은 길고도 멀었습니다. 시카고 공항에서는 크리스타, 우리 막내 티켓이 컴퓨터에서 찾을 수 없다고 했어 지체가 되었고 학교 물품 중에 전기 제품들이 탑승장으로 통과하는데 폭탄 경고의 빨간 불이 두번이나 켜져서 특수요원이 올때 까지 기다리고 조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그래도 공항에 일찍 나갔기에 무사히 비행기를 탑승할 수 있었습니다.
    벨기에 공항에서는 기니로 가는 비행기를 갈아 타야 했는데 아내와 켈렙의 이름이 컴퓨터에 없다고 해서 지체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겨우 탑승할 수 있었습니다. 기니를 향한 비행기안에 탑승자들 중에 옛날에 비해 외국인은 너무 소수였습니다. 그래도 중국인 여자분 한명 그리고 인도 부부가 한쌍 보였습니다. 아마 비지니스를 하러 오는 길이겠지요. 저런 사람들도 있는데 선교를 하는 기독교인이 더 많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에볼라가 아직 완전히 퇴취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선교는 계속 진행되어야 하기에... 여러분의 기도가 저희 사역의 파워입니다. 비행기가 이제 곧 도착합니다. 코나크리에서 준비를 하루 정도 하고 10 시간의 여정이 남아 있습니다. 삼부야에 도착하면 다시 집 수리도 해야 하고 학교 준비도해야 합니다.

1. 주님, 삼부야까지 우리 가족과 학생들이 무사히 잘 도착하게 해 주소서. 여정 중에 에볼라로 부터 보호해 주소서.
2. 집 수리와 학교 준비가 문제 없이 잘 되게 하소서.
3. 제자를 삼을 수 있도록 영, 육과 혼이 강건하게 하시고 사단의 파워를 이기게 하소서.

김쟈슈아 & 사라 선교사
첼시, 켈렙 & 크리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