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말을 바꾸면 삶이 바뀐다(조이스 마이어, 두란노)

인터넷 댓글,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자기표현이 넘쳐나는 이 시대
나도 죽고 남도 죽이는 독화살, 이제 멈추라!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 잡지 같은 대중매체의 발달과 인터넷 문화의 급속한 확산, 최근에는 스마트폰 보급으로 인한 트위터, 페이스북 같은 SNS 문화의 등장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말 한 마디의 파장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고, 엄청난 시대를 살고 있다. 덕분에 현대인들은 자기 자신 혹은 다른 사람에 대해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뭐든 쉽게 말하고 빠르게 공유할 수 있는 편리를 누리는 동시에, 이른바 ‘악플’이라고 불리는 신종 난제로 몸살을 앓게 되었다.

그렇다면 크리스천들은 어떤가? 교회에서 열심히 하나님을 찬양하고 나서, 점심을 먹으면서는 교회에서 같이 앉아 있던 사람들을 욕하는 우리들, 감사는커녕 불평불만의 달인이 된 우리들, 남 놀리기를 유머감각이라 굳게 믿고 즐기는 우리들, 말한 것을 번번이 안 지키는 우리들, 칭찬과 격려에 인색한 우리들, 자기 비하의 말을 습관적으로 하는 우리들…. 오늘날 우리 크리스천들의 ‘말하기 습관’은 세상의 그것과 과연 무엇이 다른가?

「말을 바꾸면 삶이 바뀐다」는 이렇게 넘쳐나는 말과 글의 홍수 속에서 진정한 소통에 목마른 이들, 습관적인 말 한마디로 내 인생도 남의 인생도 시들게 하고 있는 이들을 찾아간다. 세계적인 여성 사역자 조이스 마이어는 자신이 체득한 성경 속 보화, ‘우리 인생을 통째로 바꿔줄 말하기 습관’을 공개했다. 저자는 우리의 생각과 감정을 담는 도구인 말의 엄청난 위력을 살펴보는 한편, 우리가 말을 경건하게 하기로 결단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그에 따른 폐해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이 책은 또한 풍부한 사례들과 함께 ‘언어 테러리스트’에서 ‘언어 축복자’로 거듭나는 영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법들을 담았다. 크리스천들의 실생활과 직접 맞닿아 있는 지점들을 다뤘기에 독자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